[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문소리, 박형식을 비롯 세대를 넘나드는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배심원들>에서 충무로 대세 신스틸러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가 배심원들로 변신, 다시 한번 특별한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다양한 흥행작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가 ‘배심원들’에서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배심원으로 분해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먼저 드라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완벽한 타인’에서 비밀을 간직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명품 신스틸러로 자리 잡은 윤경호가 ‘배심원들’에서 무명배우 3번 배심원 ‘조진식’으로 분해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사건 해결보다는 일당 10만원이 우선인 ‘조진식’은 자신과 달리 재판에 최선을 다하는 배심원들을 보며 점점 변화하는 인물로 윤경호 특유의 감칠맛 나는 연기를 통해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로맨스는 별책부록’,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국가부도의 날’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조한철은 합리적이고 냉철한 대기업 비서실장 5번 배심원 ‘최영재’ 역으로 새로운 면모를 선보일 것이다.

재판부의 결정을 믿어 의심치 않고 누구보다 능숙하고 빠르게 배심원의 평결을 주도하는 ‘최영재’로 분한 조한철은 까칠하면서 날카로운 인물을 매력적인 캐릭터와 연기로 완성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마지막으로 영화 ‘내부자들’ ‘공작’ ‘국가부도의 날’ 등 매 작품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김홍파는 특별한 이력을 지닌 무직 6번 배심원 ‘장기백’으로 분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재판 도중 돌발 발언으로 혼란에 빠트리는 ‘장기백’을 강한 개성의 인상 깊은 연기로 완성한 김홍파는 자신의 경험에 남다른 자부심을 지닌 캐릭터로 흥미진진한 재판 과정에 풍성한 재미를 더할 것이다.

이처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맹활약 중인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는 ‘배심원들’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개성 넘치는 배심원들을 완성하며 올 봄 관객들에게 경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을 다룬 신선한 소재, 충무로 최고의 기대주 홍승완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 흥미로운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캐스팅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배심원들’은 오는 5월 15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