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과 진경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로 마무리될까.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 속 최수종(강수일)·진경(나홍주)의 애틋한 로맨스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이별을 감내해야했던 러브스토리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먹먹함을 선사하며 감성을 자극한다.

앞서, 서로의 아픔을 극복하고 마침내 사랑의 결실을 약속한 두 사람이었지만 최수종의 어두웠던 과거가 베일을 벗으며 이들의 관계는 상상할 수 없는 나락으로 빠져들었다.

최수종으로 인해 살해된 피해자가 다름 아닌 언니 이혜숙(나홍실)의 남편이자 자신의 형부였던 것. 박성훈(장고래)과 윤진이(장다야), 어린 두 남매를 두고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형부를 대신해 하나뿐인 언니 이혜숙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진경이었기에 최수종을 차마 받아들일 수 없었다.

하지만, 서로의 가슴 속에 깊게 자리 잡은 사랑의 감정을 떨쳐내기란 쉽지 않았다. 결혼식장을 박차고 나온 이후 성당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던 진경은 최수종과 함께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최수종 역시 진경의 집을 서성이는 등 그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던 찰나, 최수종은 베드로신부로부터 진경이 아프다는 소식을 접한 후 진경을 찾았다. 두 사람은 가슴 속에 담아둔 속내를 털어놓기 이르렀다.

최수종은 “왜 나 같은 놈 때문에 이렇게 아프냐. 나 같은 놈이 뭐라고 이러냐. 나 나쁜 놈이고 죄인이다. 그러니까 나 같은 놈 싹 다 잊고 더 이상 아프지 말아 달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진경은 “왜 하필 우리 형부였냐. 왜 하필 당신이냐. 우리 이제 어떡하냐”고 울부짖어 눈시울을 자극했다.

진경은 이혜숙에게 최수종이 죽을죄를 진 것은 맞지만 그를 잊지 못하겠다며 하소연했다. 이어, 무릎까지 꿇은 진경은 “언니 내가 평생 속죄하면서 살겠다. 죽을 때까지 죄 갚음 하면서 평생 빌면서 살겠다. 그러니까 나랑 강샘 불쌍하게 여기고 한번만 받아 달라”고 눈물로 호소했지만 이는 이혜숙의 분노를 가중시킬 뿐이었다.

최수종을 향한 증오에 가득 차 있던 이혜숙은 “내 집에서 당장 나가라. 너 이제 내 동생 아니다. 다른 사람도 아닌 네가 어떻게 이러냐”며 대성통곡했다. 결코 무너질 기색 없이 점점 단단해져가는 갈등의 기류를 짐작하게 했다.

한편 진경의 형부를 죽인 진범이 따로 있으며 최수종은 누명을 쓴 것이라는 사실이 전격적으로 드러나며 급반전을 예고했다. 여전히 서로를 향해 있는 두 사람이 꼬일 대로 꼬여버린 갈등의 실타래를 풀어내며 다시금 웃음을 찾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스토리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