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중앙

김민호 감독/사진=쇼박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김민호 감독이 배우 김민재, 박지환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김민재, 박지환은 영화 ‘성난황소’에서 ‘곰춘콤비’로 코믹케미를 완성, 웃음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극중 증거물로 제출한 ‘기태’(김성오)의 돈가방을 찾기 위해 두 사람이 변장한 채로 천연덕스럽게 경찰서에 찾아가는 장면은 관객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민호 감독은 김민재, 박지환 덕에 캐릭터가 더 맛깔나게 산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김민호 감독은 “‘춘식’(박지환) 캐릭터는 마동석과 초반부터 케미가 잘 맞아야 하니 어떤 분이 좋을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마동석이 박지환을 제안했다. ‘범죄도시’를 보긴 했지만, 그때와는 다른 케미가 나올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민재의 경우는 ‘부당거래’ 때부터 내가 좋아한 배우다. ‘공사장’의 경우는 익히 알고 있는 코믹 연기의 대가들 말고 새로운 배우가 하면 어떨까 싶어서 김민재가 적임자였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영화 ‘성난황소’ 스틸

또한 김민호 감독은 “촬영을 진행하면서 두 사람과 대화를 나누다 보니 더 좋은 것들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무대에서 김민재, 박지환이 더 잘해줘 재밌는 장면들이 살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마동석, 김민재, 박지환이 함께 찍을 때 나 역시 너무 웃었다. 진지한 장면에서도 이들이 뭉치면 재밌지 않나. 유머 욕심이 있는 세 사람이 모이니 더 웃기려는 배틀이 벌어졌다”고 회상했다.

한편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현재 상영 중.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