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25일 방송된 JTBC 월화극 ‘모범형사’ 최종회. (사진=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제공) 2020.08.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가 5년 전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혀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송된 ‘모범형사’ 최종회는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 기준 7.469%를 기록하며 5주 연속 월화극 1위로 종영했다. 수도권 유료가구 시청률 기준으로는 8.464%를 기록했다.

최종회에서는 5년 전 살인 사건의 모든 진실이 밝혀졌다. 유정석(지승현)이 조성기와 장진수 모두 살해했다고 알고 있었지만, 사실 장진수를 죽인 진범은 남국현(양현민)이었다.

유정석이 현장을 떠난 뒤 쓰러져 있는 장진수를 발견했지만, 자신의 비리를 덮기 위해 살인을 저지른 것이었다.

유정석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오종태(오정세)는 살인범으로 몰려 무기징역을 선고 받아 사건이 마무리되는 듯했다. 하지만 “그놈 잡아야 진짜 끝난다”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은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장승조) 그리고 진서경(이엘리야)이 밝혀낸 진실이었다.

이대철의 억울한 죽음은 세상에 알려졌고, 강도창과 이은혜(이하은)는 각자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기로 했다.

강은희(백은혜)는 이혼 전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아들을 되찾아올 수 있었다. 그렇게 서로의 상처를 보듬기로 한 이들은 핏줄을 넘어선 진짜 가족이 됐다.

절도죄로 들어온 범인이 아버지를 살해한 범인이란 것을 직감한 오지혁은 마침내 그로부터 사과를 받았고, 진서경과는 서로를 향해 미소 지을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강력2팀은 앞으로도 ‘나쁜놈’ 앞에서 ‘쉬운 길’ 아닌, ‘옳은 길’을 향해 나아갈 것이란 다짐으로, 기대되는 엔딩을 선사했다.

첫 방송 후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킨 ‘모범형사’는 영웅보다 평범하고 상처받은 사람들이 서로 위로하고 연대하며 진실을 추적하는 과정을 풀어내며 시청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났다.

또 스릴러의 긴장감과 휴먼드라마적인 따뜻함을 동시에 끌어안은 최진원 작가의 대본과 이를 섬세하면서 깊이있게 담아낸 조남국 PD의 연출의 조화는 새로운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여기에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던 ‘모범형사’는 마지막 순간까지 배우들의 팽팽한 연기 대결이 이어졌다. 탄탄한 연기로 극을 빈틈없이 채워주며 매 순간을 명장면으로 만들었다. 극이 전개될수록 최고조에 다다른 배우들의 연기 호흡은 매회 호평을 이끌었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