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진경이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을 끝낸 소감을 전했다.

 

진경은 지난 17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김사경 극본, 홍석구 연출)에서 엉뚱하지만 귀엽고 사랑스러운 나홍주로 분해 강수일 역의 최수종과 알콩달콩 로맨스는 물론, 눈물샘을 자극하는 폭풍 감성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극중 진경은 다수의 전작들을 통해 강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왔던 진경은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나홍주 캐릭터를 통해 소녀감성 가득한 러블리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종영 후 진경은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를 통해 “그동안 좋은 배우들, 스태프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오랫동안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나홍주라는 캐릭터를 통해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아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하나뿐인 내편’을 마친 진경은 오는 27일 개봉하는 영화 ‘썬키스 패밀리’ 홍보 활동에 집중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