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 박지환->김준한, 러닝타임 꽉 채운 신스틸러

빈틈없는 스토리와 예측 불가 전개,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강렬한 변신으로 2020년 가장 영리하고 독특한 범죄극을 예고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배우 박지환, 김준한, 허동원, 배진웅이 강렬한 존재감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영화의 재미와 긴장감을 더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조화로운 연기 앙상블에 대한 언론과 관객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각기 다른 개성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영화의 러닝타임을 꽉 채운 최강 신스틸러 군단 박지환, 김준한, 허동원, 배진웅이 눈길을 끈다.

먼저 영화 ‘범죄도시’ ‘봉오동 전투’에서 날카로운 눈빛과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박지환이 극 중 태영(정우성)과 함께 영화에 위트를 더하는 붕어 역을 맡았다. 붕어는 인생 한탕을 계획하는 태영의 조력자로서 자신을 유혹하는 범죄의 큰 판에 발을 들이며 본인의 몫을 챙기고자 하는 현실적인 캐릭터. 강렬하고 날카로운 캐릭터들 가운데에서도 관객들의 숨통을 틔워 줄 유연한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정우성과의 티키타카 케미를 통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뿐만 아니라 박지환은 정우성의 깜짝 애드리브까지 능수능란하게 받아치며 영화 속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여기에 매 마다 완벽하게 다른 캐릭터로 변신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김준한은 영화 ‘변산’에서 이미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신현빈과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조우했다. 그는 사기로 인해 생긴 빚 때문에 가정이 무너진 주부 미란(신현빈)의 남편 역을 맡아 막대한 빚 앞에서 자제력을 잃어가는 짐승 같은 모습으로 전에 없던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해온 허동원은 중만(배성우)이 가족의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로 일하는 호텔 사우나의 지배인 역할을 맡았다. 강한 자에게 약하고, 약한 자에게 한없이 강한 캐릭터로서, 중만의 사소한 행동에도 제동을 걸며 무시를 일삼는 인물로 극의 전개에 대한 흥미를 높인다.

마지막으로, 먹잇감을 한번 물면 놓지 않는 최상위 포식자 두만(정만식)의 오른팔 메기 역으로 분한 배진웅이 압도적인 존재감을 통해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온몸에 새겨진 비늘 무늬의 강렬한 문신부터 속을 가늠할 수 없는 무표정까지 외적인 존재감만으로도 스크린을 꽉 채운 인물 메기는 두만의 말 한마디에 극악무도한 행동을 실행으로 옮기는 본능만이 남은 캐릭터다. 특히, 메기 역할을 맡은 배진웅은 한 마디의 대사 없이도 눈빛과 행동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배진웅은 메기 역을 맡기 위해 한 달 반 정도의 기간 동안 칼 사용법을 연습하는 등 수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과 함께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명장면을 탄생시킨 박지환, 김준한, 허동원, 배진웅은 남다른 존재감을 펼치며 영화 속 몰입감을 고조시킨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연 배우들부터 막강 신스틸러 조연 군단까지 전에 없던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향연을 선보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국내외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쏟아지는 호평 릴레이 속 2020년 가장 영리하고 독특한 범죄극의 탄생을 예고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 제공=메가플러스중앙(주)플러스엠

 

고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