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나희 기자] 배우 김재화가 ‘나인룸’의 신스틸러로서 제 역할을 해내며 눈부신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재화는 지난 25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에서 장화사(김해숙 분)의 절친한 교도소 후배 감미란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그는 매회 감칠맛 나는 연기를 선보이며 작품의 엔딩까지 제 몫을 다 해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극 중 감미란은 집에 침입한 괴한에게 붙잡힌 을지해이(김희선 분)와 장화사을 구하기 위해 프라이팬을 들고 몸을 던지는 한편, 장화사의 재심과 누명을 벗는 일에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으며 등장하는 장면마다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무엇보다 마지막까지 이어진 을지해이, 장화사와의 공조는 작품의 백미로 뭉클함을 선사했다.

 

 

프로 조력자는 물론 장화사의 수족처럼 작품에서 활약하며 일당백의 역할을 다한 감미란은 김재화라는 명배우를 만나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졌다. 팜므파탈 같은 매력에 때론 푼수 같기도 하고, 허를 찌르는 대사로 극에 활력을 불어 넣는 감미란의 모습은 ‘나인룸’의 감초로 손꼽히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김재화가 감미란이라는 캐릭터를 완성 시키기 위해 신경 썼던 메이크업과 의상 역시 역할에 매력을 더했다.

이에 ‘나인룸’의 마지막회까지 미친 존재감으로 작품을 꽉 채운 신스틸러 김재화의 차기 행보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nahee@osen.co.kr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