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정석용, 장쯔이 스캔들 상대 주장.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정석용이 장쯔이의 스캔들 상대가 자신이었다고 주장해 이목을 모은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 정석용의 하얼빈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정석용은 함께 영화 ‘무사’에 출연했던 장쯔이를 언급하며 “그때 신문에 났다. 장쯔이랑 정 모씨 스캔들”이라며 임원희에게 “그 정 모씨가 누군지 아느냐”고 언급했다.

정석용은 “다들 정우성으로 알고 있지?”라며 임원희가 궁금해하자 “나지 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석용은 장쯔이에 대해 “쯔이가 어렸지. 난 항상 쯔이라고 불렀다”며 “날 좀 좋아라 했다”고 주장해 웃음을 안겼다.

정석용은 “관심 있으면 주로 좋아하는 남자의 소지품을 갖고 싶어하지 않냐”며 “그때 내가 머리카락을 길렀다. 사극이니까 머리카락이고 수염이고 다 그냥 냅뒀다. 진짜 내 털로 촬영을 했다. 내가 머리카락 묶고 있으면 ‘고무줄 저 주세요’ 했다. 그냥 고무줄이다. 1원짜리 고무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웃기도 했는데 그냥 웃어준게 아니다. 몸에 있는 것 떼어 달라고 했다. 팔찌 있으면 달라고 하고 그랬다”며 “잘 살고 있을라나 모르겠다”고 아련한 추억을 전했다.

정석용은 “연락처 주고 받았냐”는 질문에 “안타깝게도 연락처는 못 받았다. 첫 영화기도 하고 작품에 집중했다. 그 정도다”라고 답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