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배우 진경이 깜짝 등장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배우 오대환과 매니저는 영화 촬영 현장에 도착했다. 오대환은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대학 선배인 배우 진경과 친근하게 대화를 나눴다. 오대환은 진경에 대해 학교 다니던 시절에 어려운 선배였다 밝혔고 진경은 이에 버럭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경은 “학교 다닐 때 예민했지만 지금은 성격이 부드러워졌다”라고 말했고 이 말에 동의하는 오대환에게 “영혼이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편, 예능이 처음인 진경은 대뜸 카메라를 바라보고 “영자언니 안녕” 이라며 이영자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이영자는 “진경씨랑 식사를 했었는데 너무 괜찮았다 진경씨 많이 안 먹는다” 라고 말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배우들 연기 집중하는거 신기하다’, ‘진경 카메라 쳐다보는 신박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송희 | 사진 MBC 방송 캡처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