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하수정 기자]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까지 한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강렬한 만남으로 2020년 가장 날카로운 하드보일드 범죄극의 탄생을 예고하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이 제49회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타이거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오는 2020년 1월 22일부터 2월 2일까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진행되는 제49회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의 타이거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실험적이고 대안적인 영화를 소개하는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에는 ‘공작’ ‘악녀’ ‘아가씨’ 등이 초청되며 주목 받은 바 있다.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의 프로그래머 헤르윈 탐스마(Gerwin Tamsama)는 “숨 쉴 틈 없이 전개되는 상황에 매료되었다. 엄청난 배우들의 연기 활약은 물론, 블랙 코미디와 인간의 결핍에 대한 공감에서 오는 통찰력에 압도됐다”라며 영화 속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 빈틈없는 전개, 몰입도 높은 연출 등에 대해 아낌없는 극찬을 쏟아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단숨에 영화계가 주목해야 할 감독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김용훈 감독은 “점점 황폐해지는 현대사회의 단면을 보여주고 싶었다. 신선한 구조로 장르적 특색을 잘 살려내어 서로 다른 이야기 같으면서도 알고 보면 숙명처럼 모두 얽혀있는 하나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을 비롯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강렬한 만남으로 화제가 된 역대급 프로젝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이처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강렬한 캐릭터와 감각적인 비주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그리고 영화 속 메시지까지 담은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영화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등 화려한 캐스팅 조합으로 모두가 기다려온 2020년 최고의 화제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내년 2월 개봉 예정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