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바람의 언덕> 감독 박석영, 배우 정은경, 장선, 김태희, 장해금, 박소이가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 유성호

영화<바람의 언덕> 감독 박석영, 배우 정은경, 장선, 김태희, 장해금, 박소이가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입장하고 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세계 85개국 299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롯데시네마 대영 35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남포동 비프광장과 영화의전당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