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했다. 사진=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했다. 사진=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

[뉴스컬처 이서윤 인턴기자]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친밀한 사이를 자랑하며 남다른 입담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영화 ‘썬키스 패밀리'(감독 김지혜)의 세 배우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오랜만에 라디오에 출연했다는 진경은 “방송보다는 라디오가 편하다. 사실 라디오도 자주 출연한 적이 없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이에 DJ 송은이와 김숙이 “원래 점잖으시냐”고 묻자 황우슬혜와 보라는 입을 모아 “아닙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썬키스 패밀리’ 팀의 분위기에 대한 질문을 받은 보라는 “분위기가 너무 좋다. 이 영화를 찍은 지 좀 됐는데 아직까지 단체 대화방이 활발하다. 만날 때마다 너무 즐겁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전체적으로 모두 케미가 좋다. 막내 역의 배우가 초등학생인데 그 친구까지 대화방에 들어와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