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민재가 독립 장편 영화 ‘귀여운 남자’에 주연으로 발탁됐다.

‘귀여운 남자’(감독 김정욱 l 각본 이병헌)는 한 소심한 남자의 멜로 드라마와 가족봉합기를 그린 영화.

‘스물’, ‘극한직업’ 등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각본을 완성한 독립영화다.

극중 신민재는 가족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도로 소심한 남자 기성 역으로 분한다.

기성은 가족들이 다시 함께 사는 것만을 목표로 삼으며 아내의 차가운 태도와 고객들의 갑질도 묵묵히 참아내는 인물.
신민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절제된 내면 연기부터 멜로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영화 ‘쥐포’, ‘델타 보이즈’, ‘튼튼이의 모험’ 등을 통해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신민재는

최근 흑백 무성영화 ‘다영씨’를 통해 대사 한마디 없이 표정과 행동으로만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해내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확인시킨 바 있다.

이 가운데 ‘귀여운 남자’ 뿐만 아니라 2019년 개봉 준비 중인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도 출연을 확정하며

독립 영화뿐만 아니라 상업 영화를 통해서도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한편 ‘귀여운 남자’는 1월 12일 크랭크인해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출처 : 뉴스인사이드(http://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