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김재화는 ‘신스틸러’라는 수식어가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배우다. 짧은 등장에도 신을 가득 채우며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어느덧 시청자와 관객에게 익숙한 김재화는 ‘나인룸’에서도 감출 수 없는 연기 내공으로 주연 배우들 못지 않은 존재감을 선보였다.

최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카페 라부에노에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의 종영을 맞이해 조이뉴스24가 김재화를 만났다.

“시원섭섭해요. ‘나인룸’과 함께 하는 시간이 좀 더 길었으면 어땠을까 싶죠. 너무 좋은 팀이었어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싶을 정도죠. 촉박한 스케줄 안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작품 하나가 끝날 때마다 배우로서 늘 조금의 아쉬움이 남아요.”

종영 소감을 묻자 김재화는 아쉬움을 먼저 토로했다. 그만큼 ‘나인룸’은 그에게 잊지 못할 작품이었다. 중앙대 연극학과 출신인 김재화는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다 영화 ‘코리아’에서 중국 탁구선수 역할을 맡아 이름과 얼굴을 알렸고 이후 ‘김과장’ ‘마녀의 법정’ ‘시크릿 마더’ 등과 영화 ‘공모자들’ ‘ ‘장수상회’ ‘소공녀’ 등에 출연하며 다작 행보를 이어갔다. ‘나인룸’에서는 전작들보다 더 큰 역할과 비중을 맡아 연기력을 마음껏 펼쳤다.

김재화는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배우로서 항상 기회라고 여기지만 이번 작품은 ‘한층 더 발돋움할 수 있겠다’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이런 큰 배역을 주셨기 때문에 더 잘 소화하고 싶은 욕심이 컸다”라며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설렜는데 그래서 살짝 겁이 나기도 했다”라고 웃었다.

“캐스팅이 된 후에 ‘이제 드라마 안에서 조연으로 쓰이게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번에 잘하면 나중에 좀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겠다’는 마음이었죠. 그 전보다 더 잘하면 좋겠지만 혹시나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을 때는 어떡하나’라는 불안감도 동시에 있었어요.”

걱정은 우려로만 끝났다. 김재화는 ‘나인룸’에서 설정만으로 독특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냈다. 그가 연기한 감미란은 이혼 4번, 전과 13범으로 강렬하게 첫 등장하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배우 김희선과 김해숙의 옆을 든든히 지키는 캐릭터로 변모한다. 김재화는 속물적이지만 인간적인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판타지 장르에 설득력을 불어넣는 데 큰 몫을 해냈다.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데 시간은 촉박하지 않았다. 대본에 너무 자세히, 충분히 쓰여있었다”라고 겸손하게 말한 김재화. 그러나 캐릭터 탄생에는 김재화만의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촬영 전부터 해당 인물에 대한 일기를 썼고 캐릭터 구축 과정에 필요한 자료들을 수집했다.

“실제 제가 겪었던, 또는 겪고 있는 환경과 굉장히 다른 인물이었죠. 그래서 캐릭터에 대한 일기를 많이 썼죠. 또 필요한 사진을 100장가량 출력해서 벽에 붙여 놓고 매일 봤어요. 예를 들면 감미란은 부모님이 계시지 않기 때문에 부성애 또는 모성애를 갈구하는 모습이 있을 것 같았죠. 모성애 관련한 사진을 많이 봤어요. 특히 동물 사진이 감정을 만들어가는 데 낫겠다 싶어 연관된 사진을 많이 참고했죠.”

감미란이 장화사의 맹목적인 조력자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그에게 ‘모성애’를 느꼈기 때문. 김재화는 “이 인물이 자라오면서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따뜻한 감정을 교도소 안에 있었던 장화사라는 인물을 통해 겪었다”라며 “장화사를 ‘왕언니’라고 부르지만 ‘엄마’라고 생각했다”고 캐릭터를 해석한 지점을 설명했다.

극 중 화려한 메이크업과 패션 스타일도 눈에 띄었다. 김재화는 “외국 패션 블로거 스타들이 꽤 많더라. 그 중 호주에서 활동하는 동양계 스타를 롤모델로 삼았다”라며 “사진들을 보며 자세 등을 익혔다. 인물을 만들어나갈 때 의상만 잘 입어도 자신감이 생긴다. 재밌는 경험이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평소에는 화장도 하지 않고 체육복을 입고 다닌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김재화는 을지해이와 장화사를 동시에 연기한 배우 김희선과 극 중 많은 호흡을 나눴다. 올해 39살인 그에게 김희선은 선배이자 3살 터울의 언니. 김재화는 ‘나인룸’을 통해 김희선의 더 큰 팬이 됐다고 전했다. “희선 언니가 어떤 작품을 하든 1회부터 늘 무조건 다 챙겨볼 거다”라고 거듭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 마지막 법정 장면에서는 모두가 박수 쳤어요.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지혜롭고 현명하게 캐릭터에 파고드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죠. ‘와 그냥 천상 배우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이가 들어도 언니가 연기를 계속 해줬으면 좋겠어요. 간절하게요. 나중에 김해숙 선생님의 나이가 됐을 때 희선 언니는 어떤 모습일지 너무 궁금하고 기대되거든요. 희선 언니는 아름다운 외모에 연기력이 가려지지 않았나 싶어요. 이미 외적으로는 롤모델이 못되지만(웃음) 늘 따라가고 싶은 선배님이에요.”

김재화는 김희선과의 비하인드를 덧붙였다. “케미가 너무 좋았다. 제가 원래 웃음이 많기도 하지만 희선 언니와 코드가 잘 맞아 웃음이 떠나지 않은 현장이었다. 심각한 장면을 촬영할 때는 웃지 않으려 혀까지 깨문 적도 있다”라고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여러 작품에서 실제보다 많은 나이의 캐릭터를 연기해온 김재화는 “열일곱살 때도 4~50대의 엄마 역할을 맡은 적이 있다”라고 웃으며 내년에 40대를 맞이하는 소감을 덧붙여 전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나이가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먼저 들어요. 저희 엄마를 보면서 ‘사십대가 참 예쁘다, 멋있다, 우아하다’라는 생각을 한 적 있어요. 저 또한 ‘내 재능을 더 펼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설렘이 있죠.”

지난 2009년 영화 ‘하모니’로 스크린에 데뷔해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소위 ‘센’ 캐릭터를 연기해온 14년차 배우 김재화. ‘이미지가 고착화될 수 있다’는 걱정은 없을까. 이에 김재화는 소신 있는 답변을 들려줬다.

“제 남편도 ‘이미지 한계’를 걱정하더라고요. 하지만 저는 주어진 인물들이 다르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생각해요. 비슷해 보이지만 연기한 캐릭터마다 결이 다 달라요. 그리고 굳어질 이미지라도 있는 게 어디예요.(웃음) 배우로서 그렇다면 다행이고 영광이죠. 연기를 더할 수 있다면,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요. 그것 때문에 출연할 수 있는 작품에 미리 선을 긋고 싶지 않죠.”

김재화는 인터뷰 내내 밝은 성격을 감추지 못했다. 올해를 떠나보내고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도 활짝 웃으며 긍정적인 대답을 내놨다.

“며칠 전에 ‘모든 것을 예스하기’라는 주제의 강연을 봤는데 ‘나도 한번 해봐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두려움 때문에 으레 ‘노’라고 말하기 쉽잖아요. 저 또한 ‘내가 하지 못할 거야’라는 마음 때문에 그랬던 적이 있고요. 내년에는 들어오는 작품, 배역 등에 올해보다 ‘예스’라고 대답해보고 싶어요. ‘그렇게 한 해를 보낸다면 더 드라마틱한 변화가 생기지 않을까’라는 설렘이 생겨요.”

한편 지난달 25일 종영한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 분)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분),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 분)의 인생리셋 복수극이다. 김재화는 ‘나인룸’ 이후,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간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