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수형 기자] ‘봄밤’에서 말하지 않아도 눈빛으로 서로를 이해한 길해연과 김정영의 모습이 뭉클하게 했다.  

4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 숙희(김정영 분)와 형선(길해연 분)이 비로소 만남이 성사됐다.

기석은 시훈(이무생 분)을 만나 정인과 복잡한 상황을 전했다. 기석은 “어디 확 멀리 데려가 살아버릴까”라 고민, 시훈은 “그러던가”라며 대수롭지 않게 답했다. 그러면서 자본주의 사회에 돈이 최고라고 했다. 시훈은 “내가 왜 병원을 확장하려 했는지 아냐”면서 “내 아내가 어디가서 내 남편 이 정도다가 아닌, 숨겨진 사랑이다”고 했다. 기석은 “그럴거면 계속하지 왜 그만했냐”고 묻자, 시훈은 말을 잃었다.

기석은 “우리가 먼저 가족이 되면 병원내주겠다”고 제안, 시훈은 “재밌는 얘기”라며 흥미로워했다.
기석은 “형수님에게 정인이 설득해달라고 말해달라, 결혼만 성공하면 두 분에게 섭섭하지 않게 보답하겠다”고 딜을 걸었다. 기석은 “다시 한번 말하겠다, 농담아니다”며 진지하게 말했고, 기석은 “진담같다”며 관심을 보였다.

재인은 母형선에게 서인(임성언 분)이 아이를 혼자 키워야하는 상황을 전했다. 형선은 눈물 흘렸고, 재인이 피아노 연주로 형선의 마음을 달랬다.

서인과 재인은 변호사를 찾아갔다. 제대로 된 법이 없자 서인은 고민에만 빠졌다. 그런 서인을 보며 재인은 더욱 답답해졌다. 재인은 “뭘 알아서 할거냐, 설마 남시훈 용서해주려 하냐”고 걱정, 서인은 “법으론 모자라서 그런다”고 답했다. 재인은 “무서운 짓 할거면 내가하겠다, 언닌 아기도 있다”고 했으나 서인은 “그래서 더 내가 해야한다”고 말했다.

형선이 정인의 회사를 찾아왔으나 쉽게 만나지 못했다. 이를 알게 된 정인은 “엄마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며 눈물 흘렸다. 형선은 재인에게 지호 약국 위치를 물었다. 결국 형선이 지호를 찾아왔고, 홀로 몰래 훔쳐봤다.

지호는 따로 혜정을 불러냈다. 지호는 정인이 청혼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혜정에게 부모를 어떻게 설득할지 고민을 전했고, 정인의 부모님을 만나고 싶지만 정인이 자신 때문에 부모와 멀어질까 걱정된다고 했다.

지호母인 숙희(김정영 분)는 혜정(서정연 분)에게 따로 전화를 걸었다. 그리곤 지호 몰래 만남을 추진, 은우母의 소식을 아냐고 물었다. 혜정은 이에 대해 모른다면서 “오히려 은우母가 안 나타나는 것이 다행”이라면서 “지금 만나는 사람은 결이 다르다”고 했다. 숙희는 혜정에게 “지호도 걱정이지만 그 어린게 무슨 죄, 엄마 얼굴도 모르고 사는 거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고 고민을 전했고, 혜정은 “지호가 설마 더 아픈 일 겪겠냐”며 위로했다.

마침 형선이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그리곤 조심스럽게 숙희의 뒤를 따랐다. 형선은 숙희에게 말을 걸었고, 우연한 만남으로 대화를 나누게 됐다.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미소가 오고갔고, 숙희가 눈물을 터트리자 형선이 말 없이 손을 잡았다. 아무 대화 없이 서로 눈빛만으로도 마음을 헤어리는 모습이 먹먹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봄밤’ 방송화면 캡쳐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