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본 대로 말하라 김서하 사진=”본 대로 말하라” 방송 캡처

‘본 대로 말하라’에서 정찬구 역을 맡은 김서하가 짧지만 강렬한 연기로 호평 받고 있다.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 분)와 모든 것을 기억하는 형사 차수영(최수영 분)이 죽은 줄 알았던 연쇄살인마 ‘그 놈’을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 촘촘하고 짜임새 있는 대본과 긴박하고 세밀한 연출이 만나 방송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모으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방송에서는 5년전 사고로 죽은 줄 알았던 그 놈의 살인 시그니처인 박하사탕이 사건 현장에서 발견, 유사한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범인을 잡기 위해 오현재와 차수영, 황하영(진서연 분)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 자신이 진범이라고 직접 광수대로 자수를 한 강승환이 조사를 받던 중 살인을 당한데다 ,단독 범행이 아닐 것이라는 추측까지 나온 상황에서 정찬구의 등장은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김서하는 사회적으로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평판 좋은 수의사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싸이코패스의 면모를 지닌 캐릭터 정찬구를 탄탄한 연기로 표현하며 작품의 서스펜스에 입체감을 더했다. 특히 사건이 전개될수록 드러나는 광기와 잔혹함은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단 2회 등장만으로 최고의 열연을 선사하며 악역으로서 작품의 한 축을 이끈 배우 김서하. 앞으로 그가 보여줄 더욱 다양한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