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투수’의 정체는 배우 강신일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피리부는 소년’과 대결을 펼친 ‘구원투수‘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피리부는 소년’은 ‘환생’을 선곡해 푹 빠져들게 하는 매력적인 음색으로 무대를 즐기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구원투수’는 ‘초우’를 선곡해 슬픔이 배어있는 듯한 묵직한 저음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대결의 승자는 ‘피리부는 소년’이었다. 이에 ‘구원투수’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는 35년 차 배우 강신일이었다.

“전 원래 노래를 못하는 사람이었다. 그런데 노래가 너무 좋았다. 혼자 몰래 연습한 결과가 이 정도다”라고 말하는 강신일에게 조빈은 “천재시네. 천재, 천재”라고 답했다.

이어 강신일은 판정단 카이가 정체를 알아볼까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카이는 “같이 ‘레드’라는 2인극을 한 적이 있었다. 항상 쉬는 시간에 피아노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셨는데 그때 목소리가 여전히 저에게 남아있어서 노래를 부르자마자 알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강신일은 “연기를 정말 사랑했던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거기에 더해진다면 노래를 정말 좋아하는 배우로도 기억되고 싶다”라고 하며 “1라운드를 통과하다니 정말 소중한 추억이 되었고 여러분께도 좋은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묵직한 울림 있는 목소리의 주인공이었다니”, “목소리 너무 좋았어”, “와 드라마로도 바쁘실 텐데 ‘복면가왕’까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