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19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스페셜 MC로는 2남 1녀 다둥이 아빠 하하가 출연해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母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토니 엄마의 식당을 찾은 김종국, 지석진, 양세찬, 황제성 일행은 토니 엄마가 부탁해놓은 마늘을 까며 까도까도 끝이 없는 ‘남자들의 수다’ 늪에 빠졌다. 근처 계곡을 찾은 일행은 양세찬이 “남자한테 활력을 주는 데는 차가운 게 있어야 한다. 차가운 계곡물에 입수하면 호르몬이 쫙 올라온다. 계곡에 왔는데 당연히 들어가야 하지 않겠냐”라며 상의 탈의로 도발했다. 이에 김종국과 황제성도 웃통을 벗고 계곡물 입수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토니맘은 일행 중 외모 순위를 뽑아달라고 하자 마음에 드는 1위로 양세찬을, 제일 못 생긴 1위로는 지석진을 뽑아 폭소케 만들었다.

이날 19.7%까지 최고 시청률을 끌어낸 장본인은 지난 주에 이어 탁궁 커플인 탁재훈,이상민과 유유짠종 커플인 임원희, 정석용이었다. 당구 내기에서 진 탁재훈, 이상민은 임원희가 “제주도에 와서 꼭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다”며 큰 공에 사람이 들어가서 구르는 놀이공원으로 안내했다.

안개가 자욱히 낀 빅볼 랜드에서 임원희와 정석용이 먼저 도전했다. 공이 굴러가면서 두 사람의 비명 소리가 들려오자 이상민은 “공이 안개 속으로 사라지니까 더 무섭다”며 두려워하는가 하면 탁재훈은 “이걸 왜 하는거냐”며 거부감을 드러냈다. 체험이 끝난 임원희와 정석용은 “재훈이 형 화내는 거 아니야?”라고 걱정했다. 이어 공에 들어간 탁재훈, 이상민은 잔뜩 긴장한 채 특유의 투덜투덜을 선보였다. 네 사람의 안개 속 빅볼 체험은 긴장감을 안겨주며 이날 19.7%까지 분당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SBS ‘미운우리새끼’는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