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정석용이 임원희에게 지인들로부터 받은 선물을 건넸다. 방송 캡처

정석용이 임원희를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의 집에 정석용이 놀러 왔다.

이날 정석용은 “사람들이 내게 뭔가를 줄 때 네 것까지 같이 준다”라며 지인들로부터 받은 김치와 꿀에 절인 인삼을 가져왔다.

정석용은 “얼마 전에 방송국 식당에서 우연히 인순이 선배님을 봤다. 밥을 드시다가 갑자기 내 자리로 오셔서 ‘집에 김치 있어요?’라고 물었다. 나중에 김치를 주시면서 꼭 너랑 같이 먹으라고 하시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꿀에 절인 인삼을 임원희에게 건넸다. 정석용은 “드라마 촬영장 커피차 사장님이 주셨다”며 “2개를 주시면서 하나는 네게 가져다주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정석용은 임원희에게 “너는 혹시 내 선물 받은 거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임원희는 “갓김치를 주신다는 분이 있었는데 ‘정석용이 바빠서 전해줄 시간이 없다’고 거절했다”며 미안한 표정을 지었다.

임원희의 말을 듣던 정석용은 “바빠서 갓김치도 못 먹겠느냐”고 장난스레 서운함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