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스포츠 황소영]


‘미씽’ 강말금 이주원
OCN 주말극 ‘미씽: 그들이 있었다'(이하 ‘미씽’) 강말금, 이주원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종영된 ‘미씽’에서 강말금은 극 중 고수(김욱)의 엄마 김현미 역을 맡아 호탕한 성격으로 마을의 부녀회장을 자처하며 두온마을 사람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극 초반을 이끌었다. 이후 고수와의 안타까운 사연이 드러나면서 애틋하고 가슴 절절한 모성애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강말금은 아들을 만나서 기쁘지만 지켜주지 못했다는 미안함과 안타까움, 모성애까지 복잡하게 얽힌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이주원은 전직 형사이자 김현미의 남편인 박영호 역을 소화했다. 최승건설의 비리와 정영숙(한회장) 딸의 죽음을 파헤치다 죽었고 이후 허준호(장판석)와 함께 두온마을을 지키며 마을 일에 발벗고 나섰다. 이주원은 형사로서의 사명감과 의리, 따뜻한 마음까지 지닌 박영호를 담담하고 묵직하게 그려내며 극의 무게감을 더했다.

강말금은 “너무 좋은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함께해서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다. ‘미씽’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깊은 감사드린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주원 역시 “현장에서 함께 땀 흘리고 고생한 스태프분들, 동료 선후배 배우분들 모두 감사 드립니다.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했다.

‘미씽’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색깔 있는 연기를 보여준 강말금, 이주원은 현재 차기작을 촬영 중이다. 하반기 또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