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민이 체포됐다.

24일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 형사’에서는 남국현(양현민 분) 체포에 나선 강력2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력2팀은 남국현에게 찾아가 “당신을 증거 조작과 증거 인멸 혐의로 긴급 체포합니다”라고 말했다.

남국현은 “수갑은 좀 너무한 거 아니냐. 같은 식구였는데”라며 도망쳤다. 이어 심동욱(김명준 분)의 총을 탈취해 “오늘은 그냥 조용히 가게 해줘라. 나도 얘 다치게 하고 싶지 않아”라고 협박했다.

오지혁(장승조 분)은 남국현을 향해 총을 겨누며 “마지막 경고입니다. 총 버리세요”라고 말했다. 남국현은 “이 새끼가 총 관리를 못 하길래 내가 가르칠 겸 장난 좀 친 거야”라며 두 손을 머리 위로 들었다.

강력2팀은 남국현에게 수감을 채운 후 연행했다. 강도창(손현주 분)은 오지혁에게 “너 진짜 쏠 생각이었지. 너 총기사용 수칙 다 외우고 있지. 꼭 지켜라. 내가 진짜 심장 떨려서 너랑 못 다니겠다”라고 충고했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