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 = EBS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지친 일상에서 일탈을 꿈꾸는 이들과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동남아시아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값싼 물가, 편안한 인프라로 ‘한 달 살기’에 안성맞춤이다.

동남아 한 달 살기에 대한 기대와 니즈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요즘, 동남아에 대한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를 전하고자 EBS는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12부작)를 오는 29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한다.

기회의 땅 동남아시아!

“해외에 나가 살면 어떨까?” 해외여행객 3천만 시대, 사람들은 똑같은 관광이 아닌 새로운 곳에서 나답게 살아보는 ‘한 달 살기’를 꿈꾼다. 이 ‘한 달 살기’의 열풍 속에서 동남아시아는 기회의 땅이자 천혜의 자연환경, 저렴한 체류비, 편리한 인프라로 살아보기에 가장 ‘핫’한 장소로 떠올랐다.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는 동남아시아 중에서도 서로 다른 색깔을 가진 3개국,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로 떠나 특색 있는 언어에 부딪혀보고, 고유한 문화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미처 몰랐던 동남아시아의 진면모를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 장소로는 태국을 찾는다. 늦깎이 예능 신동 정석용(50)과 처갓집 보다 태국을 더 많이 방문한 김민교(46)가 좌충우돌 태국 입성기를 그려낸다. 다음으로는 여행 만렙 변우민(56)과 바른 남자 고세원(43)이 ‘기회의 땅-베트남’을 찾아 연기자 선후배의 뜨거운 브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끝으로 인생의 쉼표를 찾기 위해 걸크러쉬의 대명사 황보(40)와 김현숙(42)이 ‘전 세계에서 희망지수 1위의 나라-인도네시아’를 찾아 소박한 행복을 배워온다.

언어는 소통이 아니라 교감이다!

세계 방문객 1위, 태국


스틸 = EBS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스틸 = EBS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8월 29일부터 방송되는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에서는 태국 덕후 김민교와 50년 만에 처음으로 엄마 품을 떠난 정석용이 한 달 살기의 성지, 치앙마이로 떠난다. 치앙마이는 어떻게 여행자들의 성지가 되었을까? 치앙마이, 치앙라이, 태국의 수도 방콕, 그리고 왕실의 휴양지로 알려진 후아힌까지~ ‘태국살이’에 푹 빠진 이들의 여정이 4주에 걸쳐 방영될 예정이다.

태국 1부 <한 달 살기의 성지 치앙마이>는 최근 ‘한 달 살기’로 각광받는 치앙마이는 어떻게 여행자들의 성지가 되었는지 살펴본다. 저렴한 물가와 살기 편한 인프라 그리고 자연과 태국의 전통문화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이곳에서 민교와 석용의 살아보기 여정이 시작된다.

기회의 땅, 베트남

9월 26일부터는 여행 만렙 변우민과 바른 남자 고세원이 ‘기회의 땅-베트남’을 찾아 연기자 선후배의 뜨거운 브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 호찌민에서부터 꽃의 도시 달랏, 중남부 최대 항구도시 다낭, 미지의 도시 동허이까지 이들의 베트남 여정이 4주간에 걸쳐 방영될 예정이다.

희망지수 세계1위, 인도네시아

10월 24일에는 인생의 쉼표를 찾기 위해 걸크러쉬의 대명사 황보와 김현숙이 ‘전 세계에서 희망지수 1위의 나라-인도네시아’를 찾아 소박한 행복을 배워온다. 교통 체증으로 악명 높은 자카르타에서 배우는 일상 속 여유를 시작으로 교육의 도시 말랑, 최대 항구도시인 수라바야까지 나를 찾는 여행이 4주간에 걸쳐 방영될 예정이다.

12주간 방송되는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는 그동안 관광, 먹방일색이었던 프로그램과 달리 동남아시아의 문화와 언어를 한 발 깊숙이 들여다보는 진중함은 물론 연예인들의 깨알 같은 캐미와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 달 살기를 통해 동남아시아의 문화와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는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는 8월 29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0시 45분, EBS 1TV에서 방송된다.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