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더 게임:0시를 향하여’ © 뉴스1

‘더 게임:0시를 향하여’ 옥택연이 양현민의 죽음을 정확히 예측했다.

22일 오후 처음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노영섭)에서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김태평(옥택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여사(예수정 분)는 김태평에게 자신의 아들인 오성민(양현민 분)의 사진을 건네고, 아들이 언제 죽는지 알고 싶어 했다. 이에 김태평은 자신이 볼 수 있는 건 죽음 직전의 순간뿐이라며 정확한 날짜와 시간은 알 수 없다고 했다.

김태평은 오성민의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본 뒤, 자신이 오성민에게 끌려갈 것이라고 확신했다.  오성민의 죽음 직전의 순간에 자신도 함께 하는 게 보였던 것. 이어 김태평은 정여사에게 오성민이 심장마비로 죽을 것이라 예언했다.

김태평의 예언대로 김태평은 오성민의 죽음 직전 순간에 함께 했다. 김태평은 오성민의 운명이 뒤바뀌지 않을 걸 알면서도 오성민의 죽음 직전 행동을 말리려 했지만 결국 오성민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런 오성민을 바라보며 김태평은 ‘내 예언은 단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 나는 사람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본다. 그리고 난 오늘 죽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사건 현장에서 구출됐다.

한편, MBC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옥택연 분)과 강력반 형사 서준영(이연희 분)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