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무성이 박지환의 밀고로 잡혔다.6일 방송된 SBS ‘녹두꽃’에서는 전봉준(최무성 분)이 우금티 전투에서 져 패잔병이 된 모습이 그려졌다.

전봉준과 최경선(민성욱 분)은 도망다니다 김가와 마주치고, 김가(박지환 분)는 “여기가 내 고향이다”고 말하며 전봉준과 최경선이 숨을 곳을 마련해준다.

전봉준은 부상당한 최경선을 치료해주며 “우리가 졌지만 틀린 건 아니다. 백이강이 연설하는 것을 보고 확신했다”고 한다.

그때 밖에서 “장군”이라고 다급하게 부르는 소리가 들렸고, 동비를 토벌하는 양반들이 몽둥이를 들고 쳐들어온다. 김가 앞에 전봉준과 최경선을 양반들에게 심하게 맞았고, 잡혀갔다. 이 소식을 들은 백이강(조정석 분)은 절망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