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중앙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한석규가 진경에게 돌담병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11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연출 유인식, 이길복/극본 강은경)12회에서는 김사부(한석규 분)가 오명심(진경 분)을 안심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주영미(윤보라 분)는 오명심에게 “실은 김사부님 쓰러지신 게 다치신 게 아니라 지병이 있으신 거라고 하더라”며 “수술하다가 칼까지 놓치셨다던데 손가락이 안 움직여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상 수술 안 받으시는 것도 그것 때문이라고 소문이 쫙 돌았다”라고 말했다. 이말을 들은 오명심은 노랐다. 또 주영미는 “남도일(변우민 분) 선생님도 사실은 짤리신 거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병원에 못 오시는 거다”고 말했다.

이때 김사부가 등장했고 “무슨 급한 회의가 있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오명심은 “지금 막 끝내려던 참이다”며 “건의사항 알았으니까 돌아들 가라”라고 둘러댔다. 이에 김사부는 오명심과 박은탁(김민재 분)이 김사부에게 짐이 될까 봐 걱정이 많다던 윤아름(소주연 분)의 말을 떠올렸다.

김사부는 “혹시 그거 아시냐”며 “나에게는 짐이 아니리 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쌤이랑 도일이 그리고 은탁 선생, 돌담 병원 식구들 전부 다, 혹시 까먹고 계셨을까 봐, 알죠?”라며 오명심을 안심시켰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