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낭만닥터 김사부2’ 진경이 치료를 받지 않으려는 한석규를 꾸짖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혼절한 김사부(한석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사부는 몸의 이상을 느끼고도 무리하게 수술을 진행해 환자들을 살려냈고, 결국 의식을 잃고 쓰러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때마침 쓰러진 김사부를 발견한 서우진(안효섭 분)은 다급히 김사부를 등에 업고 응급실을 향해 내달렸다.

배문정(신동욱 분), 장기태(임원희 분), 오명심(진경 분) 또한 쓰러진 김사부를 걱정하며 함께 달려갔다. 돌담병원의 직원들은 김사부의 상태에 발을 동동 구르며 함께 걱정했다. 서우진은 급하게 김사부의 상처를 봉합했고, 때마침 김사부가 깨어나며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김사부는 “소란 떨 거 없다. 엑스레이도 필요 없다. 그렇게 심각한 거 같으면 내가 벌써 느꼈을 거야”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했다. 그러자 오명심은 “제발 말 좀 들으세요 좀!”하고 소리치며 김사부를 나무라기 시작했다.

오명심은 “환자로서도 모범을 보이세요”라고 일갈하며 김사부가 제대로 치료받게 했다. 김사부가 치료를 받으러 자리를 떠나자 오명심은 그제야 자신의 감정을 내비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