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규가 김홍파를 살렸다.

18일에 방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여운영(김홍파 분)이 돌담병원 응급실로 실려왔다.

이날 돌담병원 응급실로 전 원장인 여운영(김홍파 분)이 실려 들어왔다. 김사부(한석규 분)가 침착하게 진단을 내리는 사이 심정지가 오면서 위기를 맞았다.

정인수(윤나부 분)는 심폐소생을 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박은탁(김민재 분)은 정인수를 붙잡았다. DNR(심페소생 거부)을 하겠다는 여운영의 뜻 때문이었다.

김사부는 멍하니 상황을 지켜보더니 결국 심페소생을 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김사부 포함 모든 의료진들은 모두 달려들어 여운영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고, 결국 여운영은 정상적으로 호흡을 되찾았다.

그 시각, 박민국(김주헌 분)은 VIP 환자의 수술을 진행했다. 하지만 환자는 심정지가 왔고, 심혜진(박효주 분)과 서우진(안효섭 분)은 안간힘을 다해 살리려 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