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낭만닥터 김사부2’ 진경이 김홍파의 해임 소식에 격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해임 통보를 받은 돌담병원 원장 여운영(김홍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운영 원장에게 전해진 갑작스러운 해임 통보에 장기태(임원희 분)와 오명심(진경 분)은 김사부(한석규 분)를 찾았다.

장기태는 “이사회에서는 결정이 났던 모양이다”며 새로 부임할 원장이 박민국(김주헌 분) 교수라는 소문이 있다고 덧붙였다. 오명심은 “말도 안 되는 결정 따를 수 없다”며 길길이 날뛰었다. 이어 오명심은 파업을 해 단체행동으로 자신들의 뜻을 전하자고 주장했다.

오명심의 주장에 장기태는 “지금 가장 힘들고 불편한 건 여원장입니다”며 오명심을 말렸다.

결국 김사부가 나서 여운영에게로 향했고, 오명심은 그런 김사부에게 “지켜 주실 거죠? 여원장님 꼭 지켜주실 거죠?”라고 간절하게 부탁했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