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국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던 오명심, 외상응급 축소 및 잠정적 폐쇄 선언에 일침 ‘낭만닥터 김사부 2’. SBS 제공

박민국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던 오명심, 외상응급 축소 및 잠정적 폐쇄 선언에 일침 ‘낭만닥터 김사부 2’. SBS 제공

‘낭만닥터 김사부 2’ 진경, 김주헌과 날 선 신경전을 벌이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3일(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연출 유인식 이길복/ 극본 강은경/ 제작 삼화네트웍스) 9회에서 오명심(진경 분)은 여원장(김홍파 분)을 밀어내고 원장 자리를 차지한 박민국(김주헌 분)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박민국이 돌담병원의 주먹구구식 운영을 지적하며 외상응급 축소 및 잠정적 폐쇄를 선언하자 폭발한 것.

대부분의 환자가 외상응급인 돌담병원에서 외상응급을 축소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따지는 오명심에게 박민국은 3년 간 쌓인 적자를 언급하며 병원을 살리려는 취지라고 반박했다. 이에, 오명심은 생사가 걸린 골든타임 안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돌담병원을 찾아오는 환자들을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외면할 거면 차라리 병원 문을 닫으라고 일갈한다.

그동안 거대병원 사람들의 만행에도 김사부(한석규 분)를 믿으며 상황을 지켜봐 왔던 오명심이 환자보다 이윤추구를 우선시하는 박민국의 태도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울분을 터트린 것이다. 돌담병원에 대한 애정과 환자를 생각하는 오명심의 진심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던 장면으로, 진경의 걸 크러쉬가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특히, 진경은 박민국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당당하고 패기 넘치게 자신의 할 말을 다하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후련하게 만들었다.

매회 눈을 뗄 수 없는 탄탄한 스토리와 폭풍전개,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