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중앙

KBS1=’꽃길만 걸어요’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양희경이 임지규 사망 전 조희봉과의 일을 알았다.

14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남일남(조희봉 분)과 남동우(임지규 분)간의 전세자금 일을 알게 된 왕꼰닙(양희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꼰닙은 남일남과 장상문(류담 분)의 대화를 듣고 모든 정황을 눈치챘다. 이후 왕꼰닙은 “분가 자금 가져다 쓴 게 너였냐. 동우 사고나던 날, 강여원(최윤소 분)과 분가 자금으로 싸우고 동우가 집을 나갔다. 근데 그 돈을 네가 가져갔다는 말이냐.”라고 원망을 드러냈다.

이에 남일남은 “당장 못 갚으면 목숨 보전도 못할거 같아 동우에게 마지막으로 한번만 사정했다. 내가 진짜 죽일 놈이다. 그때 차라리 내가 갔어야 했다. 내가 동우를……”이라고 변명했고, 왕꼰닙은 “왜 그랬냐. 강여원 제 남편 그렇게 사고로 보내고, 얼마나 속을 끓이고 살았는데.”라며 강여원에 대한 연민까지 드러냈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