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중앙

KBS1=’꽃길만 걸어요’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조희봉이 심지호의 함정에 빠졌다.

2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남동우(임지규 분)이 사고 당하던 당일 찍힌 CCTV를 확인한 강여원(최윤소 분), 봉천동(설정환 분) 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CCTV 속 다툼하는 남동우와 김지훈(심지호 분)을 확인했다.

앞서 박사장(안수호 분)은, 그 당시 남동우가 김지훈에게 뇌물을 돌려주려 대영헛개에 잠시 찾아왔었다고 둘러댄 바. 하지만 CCTV 속 남동우는 뇌물을 돌려주는 게 아닌, 알 수 없는 서류 하나를 김지훈으로부터 건네 받고 있었다.

이후 두 사람이 있는 사무실로는 박사장의 연락을 받고 황급히 달려온 김지훈이 들이닥쳤다. 이에 봉천동은 “CCTV를 확인해보니 남기자님은 형에게 뇌물을 돌려주러 온 게 아니라 서류를 받으러 온 거 같다. 서류에 대해 알고있냐.” 질문하며 의심을 드러냈다. 김지훈은 딱 잡아 떼며 되레 “아직도 이런 쓸 데 없는 탐정놀이 하고 있냐. 내가 회사사정 충분히 설명하지 않았냐.” 말을 돌렸는데. 봉천동과 강여원은 이런 김지훈에 대한 의심을 점차 키워갔다.

이날 봉천동은 강여원에게 남동우의 기일이 11월 5일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봉천동은 자신이 심장 수술을 받던 날도 그 날임을 떠올리곤 “그럼 내가 여원 씨를 처음 만난 날이 남동우의 기일.” 생각에 잠겼다.

황병래(선우재덕 분)은 김지훈을 계속해서 압박했다. 황병래는 하루종일 뛰어다녔지만 자금을 융통해오지 못한 김지훈에게 자신이 급한 불을 껐다고 알렸다. 황병래는 자금 출처를 궁금해하는 김지훈에게 “급한 불을 끄기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라.”며 채권단에게 거짓말했음을 넌지시 밝혔다.

김지훈은 화두유통과의 투자계약서를 조작이라도 한 거냐 화들짝 놀랐지만, 황병래는 “조항 중 하나를 안 알려줬을 뿐.” 대수롭지 않게 설명하곤, “그러니 한시라도 빨리 강여원네 땅 매입해 투자 확정시키라. 거짓을 진실로 만드는 것도 능력이다.” 압박했다. 이후 김지훈은 땅 매입건을 성사시키기 위해, 아파서 심장수술이 필요하다는 남일남(조희봉 분)의 아들을 떠올렸다. 김지훈은 심장이식 수술로 남일남의 마음을 흔들었다.

남일남은 몰래카메라를 통해 김지훈의 금고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이에 남일남은 장상문(류담 분)과 함께 늦은 밤 하나음료로 향했다. 장상문은 “이건 범죄”라고 남일남을 말렸지만, 남일남은 “절대 안 걸린다.”라며 경비 옷을 입고 회사에 입성했다. 남일남은 반납하지 않은 열쇠로 사무실 문을 따고 잠입, 장상문에게 감시를 맡겼다. 하지만 장상문은 배가 아파 자리를 비웠다.

남일남은 금고 문을 열었으나 안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당황한 남일남의 뒤로는 보안업체 직원을 대동한 김지훈이 등장했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