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화/사진제공=소속사

배우 김재화가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2018에서 영화 ‘다운’으로 독립스타상을 수상했다.

이우수 감독이 연출한 영화 ‘다운’은 늦은 나이에 임신한 부부에게 찾아온 태아가 다운증후군이라는 사실을 듣게 된 부부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이다. 김재화는 극 중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갖게 된 기쁨부터 아이에게 병이 있다는 것을 알고 깊은 고민에 빠지는 모습까지 다양한 연기를 펼쳐보였다.

김재화는 “‘다운’이라는 영화를 만나게 된 것은 나에게 커다란 행운이었다.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상까지 받게 되어 행복하고 기쁘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항상 연기로 보답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