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산후조리원’

김재화가 ‘산후조리원’ 특별 출연을 예고했다.

tvN 월화극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엄지원(현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첫 방송에 등장해 힘을 실어주며 활약을 펼쳤던 배우 이준혁, 정문성, 강홍석의 특별 출연에 이어 오늘(17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6회에는 김재화가 등장한다.

공개된 스틸에서 김재화는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한다. 극 중 엄지원과 박하선(은정)을 두고 무언가 심사를 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것은 물론, 이에 서로를 견제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김재화는 특별 출연임에도 스틸 속 장면 외에 분장까지 감행하는 패러디 장면까지 촬영에 참여하며 남다른 열정을 보여준다.

김재화의 특별출연으로 ‘산후조리원’은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로 무장한 6회를 선보일 것을 예고하고 있다. ‘산후조리원’ 제작진은 “흔쾌히 촬영에 참여해준 김재화 배우에게 다시 한번 감사 인사 전하고 싶다.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비장의 꿀잼 포인트 역할을 제대로 할 것이다. 연기 열정 불태워 특별출연이지만 캐릭터에 매력 더해준 김재화의 활약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tvN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