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2’ 변우민·최진호·김홍파·장혁진, 美친 존재감 예고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변우민-최진호-김홍파–장혁진 ‘미친 존재감 4인방’이 등장한다.

 

오는 2020년 1월 6일(월) 밤 9시 40분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내용이 담긴다. 2016년, 시청자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았던 ‘낭만닥터 김사부 1’의 강은경 작가와 유인식 감독 그리고 ‘낭만닥터 김사부 1’을 이끌었던 대한민국 최고 배우 한석규가 다시 의기투합하면서, 2020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변우민-최진호-김홍파–장혁진 등 ‘낭만닥터 김사부 1’에서 걸출한 연기력으로 맛깔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던 ‘신스틸러 4인방’이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같은 배역을 이어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관록의 연기파 배우들 4명이 다시 한 번 등장하면서, 인생의 희로애락을 아우르며 인간의 선(善)부터 악(惡)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완성시킬 이들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따뜻한 눈빛과 다정한 말투로 여심을 자극했던 변우민은 평소에는 식당을 운영하다 돌담병원에 위급한 환자가 생기면 열 일 제쳐두고 수술실로 뛰어가는, 프리랜서 마취과 담당의 남도일 역으로 돌아온다. 극중 남도일은 사람 좋고 마음 따뜻한, 허허실실하는 캐릭터. 전 재산을 털어 식당까지 개업했지만, 요리솜씨가 별로라서 유일한 손님들이 돌담병원 사람들이라는 반전 사연을 지니고 있다.

냉혈한 악역으로 우리의 김사부(한석규)를 절망으로 빠지게 만들었던 최진호는 거대재단 신임 이사장으로 신분 상승을 한 도윤완 역으로 분한다. 도윤완은 거대병원 원장으로 장기집권하면서 막강한 무소불위 권력을 가졌었으나 김사부로 인해 연임에 실패했던 인물. 3년 동안의 와신상담 끝에 다시 거대재단 신임 이사장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된 파괴력을 가지고 돌아올 예정이어서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도 김사부와의 서슬 퍼런 대립을 점쳐지게 하고 있다.

관록의 연기자 김홍파는 내과과장이자 소아과, 가정의학과를 맡고 있는 1인 3과 의사이자, 돌담병원의 원장 여운영 역을 맡아 여유롭고 사람 좋은 웃음으로 돌아온다. 넉넉한 마음씨와 차분한 인성을 지녔으며, 언제나 선한 웃음으로 병풍처럼 돌담식구들 뒤에 서 있어주는 인물. 날카로운 눈매와 거침없는 말투로 최고의 악역을 맡아 각광받았던 김홍파의 따뜻한 변신이 또 한 번의 기적을 예고하고 있다.

개성 넘치는 열연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신스틸러의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장혁진은 거대병원 외과 과장에서 거대병원 센터장이 된 송현철 역으로 등장한다. 장혁진은 특유의 헤어스타일과 독특한 말투, 코믹한 표정 연기로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의 ‘웃음제조기’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제작진은 “변우민-최진호-김홍파–장혁진 등 베테랑 배우들이 ‘낭만닥터 김사부 2’를 든든하게 받쳐줄 뿐만 아니라 한층 높아진 긴장감까지 선사하게 될 것”이며 “4인의 명품 배우들이 펼쳐낼 혼연일체 연기가 ‘낭만닥터 김사부 2’에 대한 몰입도와 완성도를 저절로 높아지게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오는 2020년 1월 6일 월요일 밤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