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사진=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방송화면 캡쳐.

 

시즌 1에 이어 ‘낭만닥터 김사부 2’에 출연 중인 배우들의 활약이 극에 진정성을 더하고 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해임통보를 받고 돌담병원을 떠나게 된 원장 여운영(김홍파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명심(진경 분)은 여운영의 해임소식을 전해 듣고 열을 내는 연기로 시선을 끌었다. 장기태(임원희 분)가 “여원장의 후임으로 박민국(김주헌 분) 교수가 내정됐다는 썰이 있다”고 전하자 오명심은 “그런 말도 안 되는 결정은 절대 따를 수 없다”며 버럭했다.

그녀는 특유의 날카롭고 분명한 딕션으로 “여원장님은 아무도 안 알아주는 시골 병원 원장으로 와 어렵게 고생해 여기까지 오신 분이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런 결정을 할 수 있냐”며 “파업하고 단체 행동을 해서라도 우리 뜻을 전하자”고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그녀는 마취과 의사가 부족해 불가능했던 수술을 가능케 만들기도 했다. 남도일(변우민 분)과 함께 마취를 담당했던 정일병원 양 선생이 사정으로 인해 못 오게 되자, 오명심은 본원에서 내려온 마취과 의사 심혜진(박효주 분)에게 수술 준비를 부탁했다.

본원과 돌담병원 의사들이 서로 감정이 좋지 않기에 자존심이 상할 법도 한 상황이지만 오명심은 오직 환자를 위한 결정을 내렸다. 그녀는 심혜진에게 두 손을 모으고 “도와주세요”라고 부탁했다. 비록 단칼에 거절당하긴 했지만, 이후 심혜진이 마음을 돌리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오명심에게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남자 간호사 박은탁(김민재 분) 역시 눈에 띄는 성장을 보이고 있다. 시즌1에서 불의의 상황에 주저하지 않고 주먹질을 휘두르는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은 그는, 시즌2에서는 환자에 대해 나름의 소신을 지닌 ‘어른’으로 변모한 모습이다.

이날 방송에서 어린시절의 트라우마로 인해 특정 환자를 치료하지 않겠다고 버티는 서우진(안효섭 분)을 움직인 건 박은탁이었다. 박은탁은 의국으로 가 서우진을 설득했다. 그는 “환자는 의사 선택이 가능하지만 의사는 환자 선택이 불가하다고 배웠다”며 “환자로 우리앞에 온 이상 어떤 차별도 해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

서우진은 이후 “누가 그러더라. 못하는 게 안하는 건 의사로서 나쁜 거라고 부끄러운 일이라고”라고 말하며 마음을 돌리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박은탁에게 있음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원장 여운영은 20일 방송의 주인공으로 조명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시즌에서 권력 다툼에 다소 소극적이고 정적인 자세를 취하는 원장이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그는 김사부와의 대결을 원하는 박민국에게 “여긴 그리 만만한 곳 아니다. 촌각 다투는 앞에서 자만심 통하지 않을 거다”, “진심이 아니면 버티기 힘들 거라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충고하며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여운영은 두 개의 수술방에서 동시에 수술 중인 의사들을 배려해 조용히 병원을 떠났다. 떠나면서도 돌담병원에 10년간 몸담으며 느낀 애정과 의사들에 대한 신뢰를 잊지 않아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이외에도 실장 역의 장기태 역시 돌담병원 시즌1,2에 모두 출연 중인 감초다. 그는 오명심, 남도일과 함께 돌담병원에 무슨 사건이 생길 때마다 의견을 교류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존재다. 그는 이날 여운영 원장의 해임소식을 전하면서 이성에 입각한 의견을 내놓는 모습으로 오명심과 대립각을 세웠다.

 

원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