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에 김선영·김미경·맹상훈·박명신·임지규 등 명품 배우진이 대거 합류한다.

tvN 새 수목극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박민영(성덕미)이 까칠한 상사 김재욱(라이언)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박민영·김재욱에 안보현·박진주·정제원·홍서영이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김선영·김미경·맹상훈·박명신·임지규가 가세했다.

김선영은 박민영이 근무하는 채움 미술관의 관장 엄소혜 역을 맡았다. 얄미운 상사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선영은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따뜻한 매력을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엄소혜를 통해 ‘미워할 수 없는 악역’으로 연기 변신을 할 예정이다.

김미경과 맹상훈은 박민영의 부모로 등장한다. 김미경은 덕질을 말리는 엄마 고영숙으로 분해 박민영과 매사 투닥거리는 현실 모녀 케미를 발산한다. 드라마 ‘또 오해영’, ‘고백부부’, ‘복수가 돌아왔다’ 등에서 현실적인 엄마의 모습을 그려낸 김미경의 찰떡 연기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맹상훈은 성덕미의 아빠 성근호를 맡았다. ‘옥중화’, ‘이혼 변호사는 연애 중’ 등 다양한 작품에서 든든한 존재감을 드러낸 맹상훈의 열연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할 것이다.

박명신은 안보현(남은기)의 엄마 남세연으로 분한다. 미술잡지의 편집장으로, 박민영의 엄마인 김미경(고영숙)과는 산부인과에서 만나 인연을 쌓은 사이다. 아들에게는 친구 같은 엄마이지만, 늘 일이 바빠 아들을 챙기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애틋함이 있는 캐릭터다.

임지규는 시사 프로그램 피디 강승민을 맡았다. 박진주(이선주)와 부부 관계로, 바쁜 촬영 스케줄로 얼굴도 보기 힘든 남편이다. 임지규와 박진주가 보여줄 부부 호흡이 관심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