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사진=영화 ‘국가부도의 날’ 스틸컷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개봉과 함께 박스오피스 정상 행진 중입니다. 의미심장한 제목이 가리키는 건 1997년의 외환위기 당시. 위기를 미리 알고 막으려는 사람, 위기를 기회로 삼으려는 사람, 위기에서 살아남으려 애쓰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많은 이들이 공감하는 건 아마 세번째 사람들일 겁니다. 이유도 모른 채 닥쳐버린 위기에서 일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썼던 사람들. 건실한 중소기업을 꾸려가는 평범한 가장 갑수 역을 맡은 허준호가 그 시대의 얼굴을 대표합니다. 그리고 한 사람이 더 있습니다. 곁에 함께했던 동료, 영범 역의 전배수입니다.

image
사진=영화 ‘국가부도의 날’ 스틸컷

1997년의 연말, 그 스산한 나날들을 그린 ‘국가부도의 날’에서 전배수는 성실하게 회사와 가정을 꾸려왔던 평범한 남자로 분했습니다. 공장에서 만들던 그릇이 백화점에 납품하게 됐다는 소식에 누구보다 기뻐하던 그는 갑수를 채근해 덥석 받아든 억대 어음 때문에 위기에 내몰립니다. 그렇게 휴짓조각이 되어버릴 수 있는 어음 한 장을 주고받으며 일하던 시절이기도 하고요. 위기에 위기가 겹치고 회사가 어려움에 처하자 영범은 자신의 돈은 물론 처갓집이 보증까지 서 준 대출금을 건네기까지 합니다. 그는 그저 묵묵히 분투합니다. 동료를 응원하고 위로하고 스스로 위기를 감수하면서요. 심지어 그 때문에 죄 아닌 죄값을 치러야 했습니다.

딸을 위로하던 ‘쌈 마이웨이’의 김지원 아버지, 술만 먹으면 행패를 부리던 ‘너의 결혼식’의 박보영 아버지, 날뛰는 아이를 어떻게든 달래보려던 ‘박화영’의 선생님…. 다채로운 얼굴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던 전배수는 이번에도 그 시대, 평범한 사람의 얼굴이 되어 캐릭터에 쏙 녹아납니다. 외환위기로 나라가 휘청이던 그 때, 아무런 과와 죄가 없었는데도 가장 큰 고통을 겪어야 했던 평범하고도 선량한 사람. ‘국가부도의 날’의 신스틸러, 전배수입니다.

image
사진=영화 ‘국가부도의 날’ 스틸컷

 

[원문보기]